일본이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를 내년 봄까지 지켜본 후 결정키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으면 개최하더라도 규모를 축소하는 등 간소화가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5일 교토통신에 따르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간부는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를 내년 봄까지 코로나19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 판단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엔도 도시아키(遠藤利明) 조직위 부회장(자민당 중의원)은 이날 당 모임에서 도쿄올림픽에 대해 “내년 3월 정도에 대표선수 선발 여부도 하나의 큰 과제”라며 “그때 상황을 보고 조직위도 여러 형태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직위 간부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내년 7월로 연기된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를 판단하는 시기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올해 7월 개막할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의 1년 연기가 결정된 시기도 올해 3월 말이었다.

엔도 부회장은 “내년 여름의 신종 코로나 상황이 어떻게 될지는 아직 불투명하고, 다양한 관측이 존재한다”며 “개최 여부를 논의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이 개최되더라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언급한 완전한 형태의 개최는 어렵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와 모리 요시로 대회 조직위 회장은 전날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대회 간소화를 검토하기로 합의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이날 보도했다.

규모를 축소하지 않는 완전한 형태의 개최가 현실적으로 어려워짐에 따라 각종 경기장 관중 및 개·폐회식 참가자, 의식 등의 축소를 동반하는 간소화가 본격 검토될 것으로 일본 언론들은 전망했다.

올림픽 연기 비용의 상당 부분을 담당해야 하는 도쿄도의 재정 상황 악화도 간소화 추진 이유로 꼽힌다. 코로나19 대책으로 지출은 늘어난 반면 세수는 줄어 도쿄도의 재정 상황은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