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오후 부산지검 현직 부장검사 A씨가 한 여성을 뒤쫓다가 횡단보도 앞에 서 있던 여성 어깨에 두 손을 뻗어 만지려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지검 현직 부장검사가 심야 길거리에서 지나가던 여성의 어깨를 만지는 등 추행을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검사의 추행 장면은 인근 CCTV에도 고스란히 담겨 논란이 되고 있다.

5일 부산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부산지검 부장검사 A씨는 지난 1일 오후 11시21분쯤 부산진구 양정동의 한 거리 횡단보도에서 여성 B씨의 어깨를 두 손으로 건드린 혐의(추행)로 체포됐다. 여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인계됐다.

당시 겁에 질린 B씨는 “왜 그러시냐”며 A씨를 밀쳐낸 뒤 다시 길을 갔지만, A씨는 1㎞가량을 계속 뒤따라갔다. 심지어 A씨는 여성이 지하철역 인근 패스트푸드 가게 안으로 피신하자, 쫓아 들어가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게 안에서 이 광경을 본 시민들은 경찰에 “남성이 따라 들어와 여성에게 추근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추행 장면은 인근 CCTV에도 고스란히 포착됐다. 해당 영상을 보면 A씨가 B씨의 어깨를 두 손으로 건드리는 장면이 나온다. 그는 줄곧 B씨를 뒤쫓아온 듯 보이고, 술에 취해 비틀거리는 모습까지 그대로 담겼다.

그는 체포, 조사 과정에서 별다른 저항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구대로부터 A씨의 신병을 인계받아 인적사항 등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그가 검사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한편 A씨는 이날 정상적으로 출근해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다시 소환해 조사한 뒤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