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을 주선한 뒤 맞선녀 행세를 하며 돈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방법원 형사5단독 이상엽 부장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53)에게 징역 5월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1월 B씨에게 “결혼할 아가씨를 소개해 주겠다. 직업이 간호사인데 맞선을 보라”고 제안하며 한 여성의 사진을 보여줬다. 여성이 마음에 들었던 B씨는 흔쾌히 고개를 끄덕였다.

하지만 B씨가 본 사진 속 여성은 가상의 인물이었다. A씨 자신이 소개팅녀 행세를 한 것이다. A씨는 “맞선에 나가고 싶은데, 가족이 병원에 입원해 병원비가 급하게 필요하다. 돈을 빌려주면 금방 갚겠다”고 말하는 등 비슷한 수법으로 모두 27차례나 B씨를 속였다. 이렇게 가로챈 돈은 5980만원이나 된다.

A씨의 사기 대상은 B씨뿐만이 아니었다. 그는 젓갈 판매업체에 전화해 “지금 병원에 입원해 있어서 입맛이 없는데, 젓갈을 보내주면 퇴원하는 즉시 돈을 갚겠다”고 속여 젓갈과 김치 등 15만원 상당을 받아 가로채고, 한 무속인에게는 140만원을 빌린 뒤 가로챈 혐의도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보상하지 못한 피해액이 원금 기준으로 4000만원을 상회한다. 다만 합의할 기회를 주고자 법정 구속은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