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전 충남 태안군 근흥면 마도 방파제 인근에서 발견된 정체불명의 고무보트가 근흥면 신진항 태안해경 전용부두 야적장에 옮겨져 있다. 연합뉴스

최근 한달여 사이 충남 태안에서 모터보트 밀입국 사건이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관할 해양경찰서장이 해상 경계를 소홀히 한 책임으로 경질됐다.

해양경찰청은 태안 밀입국 사건과 관련해 초동 대응을 소홀히 한 책임을 물어 하만식(51) 태안해경서장을 직위 해제하고, 상급 기관 책임자인 오윤용(57) 중부지방해양경찰청장은 경고 조치했다고 5일 밝혔다. 신임 태안해경서장에는 윤태연(51) 서해5도 특별경비단장을 임명했다.

태안 해안에서는 지난 4월 20일부터 40여 일 사이 밀입국 보트 3척이 잇따라 발견돼 군과 해경의 해양 경계가 소홀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실제 이날 합동참모본부 조사 결과 지난달 태안으로 밀입국한 모터보트는 해안 레이더 등 군 감시 장비에 13차례나 포착됐지만, 낚시배 등으로 오판해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4일 오전 8시 55분쯤 충남 태안군 근흥면 마도 방파제 인근에서 발견된 정체불명의 고무보트 안에 각종 물품들이 놓여있다. 엔진오일통, 구명조끼, 연료통 등이 보인다. 연합뉴스

해상 경계는 일반적으로 군이 작전용 레이더와 열상감시장비(TOD) 등을 이용해 주로 맡고, 해경은 군 정보를 바탕으로 감시 보조 역할을 한다. 다만 해경의 이번 인사 조치는 결과적으로 ‘해양경비’라는 주력 업무를 완수하지 못한 책임을 물은 것으로 해석된다.

해경은 감찰 조사를 벌여 업무상 잘못이 확인되면 관련자에 대해 추가적인 조치를 할 계획이다. 군도 경찰 조사와 자체 조사 등이 마무리되는 대로 사단장을 비롯해 감시경계를 소홀히 한 군 관계자들을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0일 충남 태안군 소원면 의항리 해변에서 발견된 정체불명의 검은색 고무보트가 근흥면 신진항 태안해경 전용부두 야적장에 옮겨져 있다. 연합뉴스

한편 군·해경에 따르면 태안으로 밀입국한 보트 3척 가운데 지난달 23일 발견된 보트는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에서 출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보트로 밀입국한 중국인 8명은 전남의 양파 농장 등지에 취업하기 위해 보트와 기름 등을 산 뒤 서해를 건넌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은 이들 8명 가운데 4명을 구속했고, 나머지 밀입국자 4명의 뒤를 쫓고 있다. 지난 4월 밀입국한 중국인 5명 가운데 2명도 최근 붙잡혔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