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훈처가 천안함 폭침과 제1·2연평해전, 연평도 포격 도발 전사 유가족과 생존자를 현충일 추념식에 초청한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핑계로 이들을 현충일 행사 참석 명단에서 제외해 논란이 됐다.

보훈처는 “천안함 유가족과 생존장병 여러분들을 지원하고 있는 해군 본부에서 금일 국가보훈처에 유가족과 생존장병 대표자의 참석을 건의했다”며 “서해수호 관련 유가족회와 생존장병 대표와 협의를 거쳐 기존 참석 규모 내에서 참석자를 조정해 대표할 수 있는 7명이 참가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이들이 초청되지 않았던 데 대해 “코로나19로 인해 예년 1만여 초청인원을 300여명으로 대폭 축소함에 따라 각 보훈단체에 일정 인원을 배정해 단체 자율적으로 초청인사를 추천하도록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각 단체에서 추천한 명단에 해당 유가족과 생존자가 포함돼있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메시지를 통해 “이번 현충일 행사는 보훈처가 주요 보훈 단체에 참석 인원을 요청하는 과정을 거쳐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에서 직접 초청하는 방식이 아닌 각 단체로부터 올라오는 명단을 받아 참석 인원을 추린다는 게 강 대변인의 설명이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 및 정부가 천안함 유족 등을 초청에서 누락했다는 취지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이번 현충일 행사를 그 어느 때보다 참전용사와 상이군경 등을 위한 행사로 준비했음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올리스트 용재 오닐이 천안함 묘역에서 추모 연주도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