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3월 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당시 호찌민 묘 참배를 수행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모습. 연합뉴스

북한이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지 의사를 밝혔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남측의 대북 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엄포를 놓은 지 하루 만에 남북 관계 단절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통일전선부는 5일 대변인 담화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태를 직시하면서 대결의 악순환 속에 갈 데까지 가보자는 것이 우리의 결심”이라며 “어차피 날려 보낼 것, 깨버릴 것은 빨리 없애버리는 것이 나을 것이라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쪽에서 (대북 전단 제재) 법안이 채택돼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 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여도 할 말이 없게 될 것이다. 우리도 남측이 몹시 피로해 할 일판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제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고 강하게 경고했다.

2018년 10월 22일 남북 산림협력분과회담이 진행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뉴시스

이어 전날 별도의 담화로 대북 전단 살포를 비난한 김 제1부부장이 “5일 대남사업 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 사업에 착수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며 첫 조치로 연락사무소 폐쇄를 언급했다.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 앉아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라며 “연속해 이미 시사한 여러 가지 조치들도 따라 세우자고 한다”는 게 대변인의 설명이다.

앞서 김여정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연락사무소 폐지와 함께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등을 언급한 바 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탈북자 단체들이 2016년 4월 2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대북 전단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전선부는 김 제1부부장 담화를 두고도 남쪽에서 이상한 해석을 내놓는다며 “조금이나마 미안한 속내라고는 그림자도 찾아볼 수 없고 다시는 긴장만을 격화시키는 쓸모없는 짓을 저지르지 않겠다는 의지도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기고 내용의 자자 구구를 뜯어보고 나서 입방아를 찧어야 한다”고 언급해 김 제1부부장이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사실을 분명히 했다.

북한의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통일전선부가 대변인 명의로 담화를 발표한 것은 김정은 위원장 집권 이후 처음이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