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캡처

고가의 애완용 앵무새를 잃어버렸다는 이유로 고작 8살밖에 되지 않은 어린 가사도우미를 때려 숨지게 한 부부가 경찰에 체포됐다. 소식을 접한 전세계 네티즌들은 분노했다. SNS에는 ‘조흐라 샤에게 정의를(#JusticeForZohraShah)’ 해시태그 달기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익스프레스 트리뷴에 따르면 파키스탄 북동부 라왈핀디의 어린 가사 도우미 조흐라 샤(8)양이 지난달 31일 고용인 부부에게 폭행당해 얼굴과 손, 갈비뼈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고용인인 하산 시디키와 아내 4개월 전 조흐라양을 고용했다.

트위터 캡처

자신들의 5개월짜리 아들을 돌보게 하기 위해서다. 이들은 조흐라가 새장을 건드리는 바람에 네 마리의 마카우 앵무새 중 한 마리가 달아났다며 폭행을 시작했다. 특히 하산이 조흐라의 아랫배를 발로 차 치명상을 입힌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조흐라양이 피를 흘리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학대를 이어갔다.

트위터 캡처

조흐라 양을 살해한 이들부부는 살인, 강간, 살인 모의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조흐라양의 시신은 부검한 뒤 하산의 집에서 500㎞이상 떨어진 곳에 사는 부모에게 건네졌다. 조흐라양의 사망 사건이 알려지자 파키스탄인들은 아동 착취와 학대 문제에 분노하며 SNS에 ‘조흐라 샤에게 정의를(#JusticeForZohraShah)’이라는 해시태그 달기 운동을 벌이고 있다.

트위터 캡처

현지 정치인, 연예인 등 유명인사들도 이 운동에 동참했다. 파키스탄 최고의 스타 마히라 칸은 뉴스를 공유하며 “악마가 자유롭게 사람들 사이를 걷고 있다”고 했다. 파키스탄에선 14세 미만 어린이를 고용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이는 불법이지만 저렴한 비용으로 노동력을 착취할 수 있기 때문에 일반 가정집에서 관행처럼 이뤄지고 있다. 더욱이 파키스탄의 가부장적이고 경직된 사회 분위기 때문에 많은 가사 노동자들이 착취와 폭력, 성적 학대를 받으면서도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16년엔 빗자루를 잃어버렸다는 이유로 10세 가사 도우미를 잔혹하게 폭행한 파키스탄 판사와 아내가 체포됐다. 부부는 항소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 받았다가 지난 1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으로 감형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