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선이 천안 아동학대 사건에 분노하며 청원을 독려했다.

유선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동학대 사건 보도를 캡처해 올린 뒤 “막을 수 있었는데, 지켜줄 수 있었는데. 너무 속상하고 너무 가슴 아프다”고 썼다. “아이들은 우리 어른들이, 바로 우리가 지키고 보호해줘야 한다”고 한 유선은 “걱정되거든 지나치지 말아요. 아이들은 어른들의 보호와 사랑이 필요한 연약한 존재입니다”라고 했다.


유선는 이어 “부디 사랑으로 돌봐주세요”라며 ‘아동학대신고112’와 ‘아동학대처벌강화’, ‘현재청원진행이네요’라는 해시태그를 붙여 청원 참여를 독려했다. 유선이 언급한 천안 아동학대 사건은 의붓어머니가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9세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7시간 넘게 가둬 숨지게 한 사건이다.

전 국민을 공분시킨 이 사건은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의붓어머니의 신상공개와 처벌강화를 촉구하는 청원이 잇따라 올라왔다. 아울러 숨진 아이가 생전에 다니던 초등학교와 거주했던 아파트에는 분향소가 마련되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