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를 경고한 데 이어 노동당 기관지를 통해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을 남측 정부에게 돌리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노동신문은 6일 ‘절대로 용납 못 할 적대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현 사태는 북남관계 개선의 좋은 분위기가 다시 얼어붙게 만들고 정세를 긴장 국면으로 몰아가는 장본인이 누구인가를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또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언급한 탈북자들의 삐라(대북전단) 살포 문제를 거론하며 “버러지 같은 자들이 우리의 최고 존엄까지 건드리는 천하의 불망종 짓을 저질러도 남조선에서 그대로 방치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을 남한 정부에 돌리려는 의도로 보인다.

“더욱 격분스러운 것은 사태의 책임을 모면해보려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라고 한 신문은 “남조선 당국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과거에도 대북전단 살포 등 적대행위로 남북관계가 전쟁 국면으로 치달은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라고 한 신문은 “지금처럼 가장 부적절한 시기에 감행되는 비방·중상 행위가 어떤 후과(결과)로 돌아오겠는가 하는 것쯤은 미리 내다보고 인간쓰레기들의 경거망동을 저지시킬 수 있는 조처부터 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신문은 “현 남조선 당국의 처사가 ‘체제 특성’이니, ‘민간단체의 자율적 행동’이니 하면서 반(反)공화국 삐라살포 행위를 부추긴 이전 보수정권의 대결 망동과 무엇이 다른가”라며 “공허한 외침만 늘어놓으면서 실천 행동을 따라 세우지 않는다면 북남관계에서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북남합의를 진정으로 귀중히 여기고 철저히 이행할 의사가 있다면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지 못하게 잡도리를 단단히 하라”고 경고한 신문은 “과단성 있는 조치를 시급히 취해야 한다. 남조선 당국이 제 할 바를 하지 않는다면 최악의 사태를 맞이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여정 제1부부장은 4일 새벽 담화를 내고 남한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방치할 경우 금강산 관광 폐지나 개성공단 철폐,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철폐, 남북 군사합의 파기 등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담화에서 “가장 부적절한 시기를 골라 가장 비열한 방식으로 ‘핵문제’를 걸고 들면서 우리에 대한 비방중상을 거리낌 없이 해댄 짓거리”라면서 “뒷감당을 할 준비가 돼 있는지 남조선 당국자들에게 묻고 싶다”고 밝혔다.

다음날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와 그에 대한 남한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며 남북관계 단절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 첫 조치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완전한 폐쇄를 언급했다. 통일전선부는 5일 밤 대변인 담화를 통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5일 대남사업 부분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사업에 착수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며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 앉아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2018년 4월 판문점 선언에 따라 남북 간 상설 대화창구로 설치됐지만 이듬해인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사실상 기능이 정지됐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