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예술대상 캡처

배우 김희애가 백상예술대상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극 중에서 함께 연기한 배우 한소희, 박해준도 김희애의 수상을 축하했다.

5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제56회 백상예술대상이 열렸다. 이날 TV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는 김희애, 손예진, 공효진, 이지은, 김혜수가 올랐다. 수상의 영광은 JTBC ‘부부의 세계’ 김희애에게 돌아갔다.

백상예술대상 캡처

김희애는 “원작 ‘닥터 포스터’를 봤을 때 이게 한국에서 가능할까 싶었다. 그런데 시청자 여러분들의 눈높이를 오히려 우리가 미처 못따라간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고 호응해주셔서 감사했다”고 인사했다.

또 “후보에 올랐던 김혜수, 손예진, 공효진, 이지은. 정말 너무 팬이다. 꼭 상을 받지 않더라도 건강하게 만날 수 있어서 좋다. 여러분들 다 제가 팬이다. 서로 축하해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김희애는 “대본에 답이 있었다. 지문을 성실하게 적어주셔서 연기를 편하게 했다”며 “최고의 연기를 할 수 있게 해준 스태프분들이 없었다면 끝까지 갈 수 있었던 연기를 못 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좋은 환경을 만들어준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백상예술대상 캡처

이어 “김영민씨, 한소희씨 상받았어야 했는데, 제가 상드릴게요”라며 배우들을 언급했다. 극 중에서 여다경 역을 맡은 한소희는 미소를 지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 “국민 욕받이 이태오. 극중에서는 찌질한 남편이었지만 저에게는 최고의 배우였다. 박해준씨 후보로 올라오길 바랬는데 제가 좀 미안하다. 이 상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배우 박해준은 카메라에 자신의 얼굴이 포착되자 멋쩍게 웃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