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연쇄적으로 이어지면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8일 만에 다시 50명대로 급증했다. 집단감염이 클럽에서 물류센터, 교회 소모임에 이어 방문판매업체로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면서 확산세가 지속했기 때문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는 6일 0시를 기준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가 51명 발생해 총 누적 확진자가 1만1719명으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 신규 확진자중 46명은 국내에서, 나머지 5명은 검역 단계에서 각각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서울 23명, 인천 11명, 경기 8명 등 수도권에서만 42명이 나왔다. 그 외에 경북·경남·충남·강원에서 각 1명이 추가됐다.

감염경로로 따지면 지역발생이 43명, 해외유입이 8명이다. 신규 확진자 규모는 지난달 28∼31일 나흘간 79명→58명→39명→27명 등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하지만 이달 들어 수도권 교회 소모임 집단감염 여파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1일 35명, 2일 38명, 3일 49명, 4일 39명, 5일 39명으로 닷새 연속 30∼40명대를 기록하다가 이날 50명대로 늘어났다.

‘생활속 거리두기’ 방역체계의 기준선인 50명을 넘은 것은 지난달 29일(58명) 이후 처음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53명이었던 지난 4월 8일 이후로는 세 번째다. 신규 확진자는 서울 관악구 미등록 건강용품판매점인 리치웨이에서 하루에만 24명으로 가장 많이 나왔다.

양천구 탁구장 이용자 중에는 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 중 대부분이 수도권에서 나왔지만 전날 충남 천안·아산에서도 확진자가 2명 추가되면서 충청권으로까지 번지는 상황이다. 이처럼 수도권에서만 40여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 2일 70대 남성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사흘만에 34명으로 늘어난 수치다.

특히 리치웨이 확진자중 73%인 25명이 고령층으로 확인됨에 따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 감염자의 치명률은 고령일수록 급격하게 증가하는데 이날 0시 기준 전체 치명률은 2.33%이지만 80세 이상은 26.23%에 달한다. 이밖에 전날 경기도 의왕시에 있는 현대모비스 의왕연구소에서 40대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인근 현대차 계열사 직원 5300여명이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 나오지 않아 총 273명을 유지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