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5일(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에서 열린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나타나 무릎 꿇기로 동참했다. AFP=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인종차별 반대시위에 등장해 ‘무릎꿇기’에 동참했다. 무릎 꿇기는 인종차별과 경찰의 과잉진압에 반대한다는 것을 뜻한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트뤼도 총리는 이날 캐나다 오타와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나타났다. 예고 없이 등장한 트뤼도 총리는 한 손에 ‘흑인의 목숨도 중요하다’고 적힌 티셔츠를 들고 세 차례 한쪽 무릎을 꿇었다.

캐나다에는 미국의 흑인사망을 규탄하는 연대 시위가 진행 중이다. 트뤼도 총리는 수천명의 시위대가 국회의사당을 지나 미국 대사관을 향할 때까지 함께 했다. 현장에서는 트뤼도 총리에게 “트럼프에 맞서라” “정의 없이 평화 없다”는 등의 구호도 나왔다. 하지만 트뤼도 총리는 아무런 발언도 하지 않았다.

트뤼도 총리는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는 군대를 동원해 시위대를 진압하는 미국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대해 에둘러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 방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선뜻 답하지 못 하고 약 21초 동안 머뭇대던 모습을 보여 회자됐다. 트뤼도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는 대신, “우리는 모두 공포와 경악 가운데 미국을 지켜보고 있다”며 “정의롭지 못한 일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