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트레이더스가 판매한 1장당 320원짜리 일회용 마스크 90만장이 순식간에 동이 났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전국 18개 점포에선 이날 새벽부터 마스크를 사려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예상보다 이른 시간부터 사람들이 몰리자 이마트 트레이더스 측은 부랴부랴 번호표 배부를 시작했다. 이후 불과 2시간여 만에 1000여명이 몰렸다.

이날 오전 5시30분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에 위치한 이마트 트레이더스 신동점에는 뉴스를 접한 사람들이 모여들기 시작했다. 오전 9시30분부터 번호표를 나눠준 뒤 오전 10시부터 판매를 시작하려 했지만 계속 사람들이 몰리자 시간을 앞당겨 오전 6시부터 번호표 배부를 시작했다.

번호표 배부는 불과 2시간 20여 분 만인 오전 8시20분쯤 마무리됐다. 이후 정문과 주차장 등에 ‘마스크 품절’이라는 안내문이 붙었다. 하남점은 오전 7시부터 마스크를 사려는 사람들이 매장 입구로 이어졌고 번호표 1000장은 오전 9시50분쯤 배부가 끝났다.

송림점과 월계점, 위례점, 수원점에서는 이보다 앞선 오전 8시30분쯤 번호표 배부가 끝났다. 나머지 매장에서도 매장 문을 연지 30분 만에 번호표가 모두 소진됐다. 이마트 트레이더스측은 번호표를 받은 고객이 당일 낮 12시까지 마스크를 받아 갈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매일 각 점포에 일회용 마스크 700∼1000개 박스를 입고해 판매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