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김용호 전 기자(오른쪽). 연합뉴스

유튜브 방송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여배우 후원설’ 의혹을 주장한 김용호 전 기자가 검찰에 넘겨졌다.

6일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 전 기자를 검찰에 불구속 기소의견 송치했다.

김 전 기자는 지난해 8월 25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슬럼프를 겪던 모 여배우가 갑자기 다수의 작품과 광고에 출연했는데 이를 조 전 장관이 도왔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이라며 김 전 기자를 고소했다.

당시 김 전 기자는 해당 배우의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한 배우가 지목됐고 이에 소속사 측이 악성 루머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