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수도권 개척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역학조사 과정에서 거짓 진술을 한 사실이 확인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6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사실을 이야기하지 않은 최근 사례는 인천 세움학원 학원강사와 개척교회를 방문했던 확진자 1~2명”이라고 밝혔다. 개척교회 관련 확진자 중 거짓 동선을 신고한 사람은 안양 37번 확진자 A씨(61)다.

A씨는 지난 3일 역학조사관에게 안양 31번째 확진자 가족이 지난달 29일 방문한 안양 만안구 음식점을 방문했다고 거짓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역학조사관들도 A씨를 안양 31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로 추정하고 감염경로를 발표했었다. 그러나 A씨는 지난달 27일 부천 산축복교회 부흥회에 참석해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안양시에 따르면 당시 부흥회 참석자 8명 중 A씨와 인천 부평구 주민 2명 등 최소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가족들은 지난 4일 “A씨가 교회 부흥회 등에 참석하지 말라는 가족 권유를 무시하고 활동하다가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며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욕을 먹을까봐 순간적으로 허위 진술을 한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거짓 진술로 여론의 비난을 받은 확진자는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 감염된 인천 세움학원 강사다. 그는 역학조사에서 자신을 ‘무직’이라고 속여 당국의 접촉자 조사에 지장을 줬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