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랑게의 소리만들기 행동 / 사진=국립공원공단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최근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신안 우이도 해변에서 달랑게의 구애 행동과 집단이동 영상을 확보하고, 집게로 만드는 마찰음을 국내서 처음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해변 상부에 서식하는 달랑게는 위협을 느끼면 굴속으로 재빨리 사라져 ‘유령게’로 불린다. 인적이 많은 곳에선 주로 밤에 활동한다. 해안 모래사장에 서식하기 때문에 사람에게 친숙하지만, 연안개발로 개체 수가 점점 줄고 있다.

공단 연구진은 2017년 5월부터 달랑게를 연구하며 먹이활동·굴 파기·춤추기·땅 다지기·집단이동 등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다. 달랑게 행동을 지속 관찰한 결과 춤추기와 땅 다지기는 불특정 암컷을 향한 구애 행동으로 추정했다.

달랑게가 집게다리 마찰판과 마찰기를 이용해 만든 소리(마찰음)를 국내에서 처음 확보했다. 달랑게는 교미 시기인 5~6월에 소리를 냈으며, 개구리 울음소리와 비슷했다. 특정 암컷을 향한 구애 행동이거나 굴 안팎에 있는 다른 개체한테 보내는 경고 행동으로 추정했다.

이상규 국립공원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이번 연구 성과는 달랑게 소리와 녹취 방법을 확보했다는 점”이라며 “방게, 풀게 등 다른 게류가 만드는 마찰음에 대한 생태학적 연구의 초석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최재필 기자 jp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