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올해 안에 경제자유구역청 개청을 준비하고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경제자유구역추진단을 7월 출범시킨다고 7일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추진단을 만들기 위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경제자유구역추진단은 미래성장기반국 산하 투자교류과에 있던 경제자유구역 담당이 과 단위로 규모 확대된다.

경제자유구역추진단에는 기획 홍보와 개발지원 담당 2개 부서가 새로 생기는 등 인력도 기존 5명에서 11명으로 늘어난다.

시는 또 다음달 쯤 기존에 일자리경제국 산하 사회적경제과를 폐지 하고 사회혁신담당관을 신설한다.

시는 시민사회, 청년, 기업, 행정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해 창의적인 해결 방안을 찾는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회혁신담당관을 새로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혁신담당관에는 사회공동체계, 혁신정책, 청년정책, 사회적경제 4개 담당이 생긴다.

한편 울산경제자유구역은 동북아 최대의 북방경제 에너지 중심 도시 육성'을 콘셉트로 하고 2030년까지 총 1조1704억원이 투입된다.

수소산업거점 지구(테크노일반산업단지)는 수소에너지 실증 및 연구시설 집적화, 기업하기 좋은 규제혁신 지구로 조성된다.

일렉드로겐 오토밸리(이화일반산업단지)는 전지, 자동차 산업 등과의 융복합을 통한 연구·생산·활용이 가능한 수소 융복합단지로 조성된다.

연구개발 비즈니스밸리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울산역(KTX) 역세권,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와 연계해 연구개발과 생산, 글로벌 비즈니스 지원산업 활성화, 기업인·연구인력의 정주 여건 조성, 친환경 에너지산업 선도지구로 조성된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