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문막 아파트 사건 현장. 뉴시스

엄마와 아들이 숨지고 아빠가 크게 다친 강원도 원주의 문막읍 아파트 화재 사건과 관련, 경찰은 불이 나기 전 부부싸움이 있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라고 7일 뉴스1이 보도했다. 아들의 몸에서는 흉기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상처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51분쯤 문막읍 건등리 15층짜리 A 아파트 6층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김모(37·여)씨와 아들 이모(14)군이 숨졌다. 남편 이모(42)씨는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김씨 부부는 화단에 추락한 상태로 발견됐으며, 이군은 작은 방에 숨져있었다. 안방과 작은방에서는 각각 휘발유 20ℓ·5ℓ짜리 통이 발견됐다.

이군의 몸에는 흉기로 인해 생긴 3~4곳의 상처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112㎡ 내부 면적 가운데 33㎡를 태워 40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다. 화재 발생 후 40여분 만인 오전 6시32분에 진압됐으며, 스프링클러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면서 더 큰불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소방당국은 ‘폭발이 있었다’는 신고 내용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 중이다.

원주경찰서 관계자는 “불이 나기 전에 부부가 큰소리로 싸움을 하는 것 같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며 “자살로 보기에는 그렇고 범죄 의심이 있어 보인다”고 뉴스1에 밝혔다.

경찰은 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