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황금연휴 당시 롯데월드를 찾은 시민들. 뉴시스

서울 송파 잠실의 롯데월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사실을 확인하고 7일 영업을 조기 종료했다. 그러나 확진자가 다녀간 이후에도 하루 반나절 동안 정상 영업해 추가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롯데월드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했음을 확인했다”며 “손님과 직원의 안전을 위한 조치로 금일 영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롯데월드는 지난 5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사실이 이날 오전 파악되자 진위 확인 끝에 오후 1시 영업을 종료했다.

이날 오전 롯데월드 콜센터로 확진자가 자신의 5일 방문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월드 관계자는 “연락을 받고 진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선제적으로 손님과 직원 보호 차원에서 오후 1시 매표를 중단하고 퇴장 조치를 했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문제는 지난 5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이후 롯데월드에 방문한 인원이 수천명이 달한다는 것이다. 이날 영업 종료 전까지 1100명가량이 방문했고, 전날인 6일 전체 입장객은 4700명 정도였다. 양일 방문객을 합하면 5800여명에 달한다.

지난 5일 하루 누적 입장객은 2000명 정도지만 확진자가 방문한 오후 비슷한 시간대에 머문 입장객은 690명 정도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직 고객이나 직원 중 감염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월드 측은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켰다고 밝혔다. 마스크를 착용해야만 입장과 놀이기구 탑승이 가능했고, 놀이기구 탑승 인원은 평소의 절반으로 줄여 띄워 앉게 했으며, 한차례 운행 후 손잡이 등을 곧바로 소독했다는 게 롯데월드 측의 설명이다.

롯데월드는 현재 방역을 실시 중이며 8일까지 방역을 추가 실시한 뒤 9일 영업을 재개할 계획이다. 롯데월드는 지난 5일 방문자 동선 등에 대한 방역당국의 구체적인 통보를 기다리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