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탓 학교 못 간 ‘창녕 소녀’…“부모 학대 전혀 몰랐다”

부모의 학대에 시달린 9세 여아(오른쪽)와 지난달 29일 창녕의 한 도로에서 아이를 발견하고 도와준 시민. 채널A 캡처

경남 창녕에서 부모로부터 끔찍한 폭력에 시달린 아홉 살 여아가 “2년 전부터 학대를 당했다”고 진술했다.

창녕경찰서는 8일 초등학교 4학년 딸 A양(9)을 2018년부터 최근까지 상습 학대한 혐의(아동학대)로 아버지 B씨(35)와 어머니 C씨(27)를 불구속입건했다고 밝혔다. A양의 의붓아버지인 B씨는 2년 전 C씨와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 거제에 살던 A양 가족은 지난 1월 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창녕으로 이사 온 후 학교에 가지 않았고, 외출도 하지 않았다. 이에 주변에서는 부모의 학대 사실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A양이 지난달 29일 오후 6시20분쯤 창녕의 한 거리에서 눈에 멍이 든 상태로 주민에게 발견되면서 경찰에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잠옷 차림에 성인용 슬리퍼를 신고 있던 A양은 도망치듯 도로를 뛰어가고 있었다고 한다.

A양은 또, 양쪽 눈을 포함해 온몸 곳곳이 멍투성이였으며 손가락은 심한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 머리는 찢어져 피를 흘린 흔적이 있었다. A양은 B씨가 자신의 손가락을 프라이팬에 지졌다고 증언했다.

A양은 아동보호전문기관에 맡겨졌으며, 현재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말을 듣지 않고 거짓말을 해서 때렸다’고 시인하면서도 일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며 “C씨는 조현병 환자인데 지난해부터 치료를 받지 않아 증세가 심해졌고, 이에 딸을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A양이 2년 전부터 학대를 당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이전에 살았던 경남 거제의 학교와 이웃 주민을 상대로 사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