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망치로 호텔 프런트 ‘와장창’…난장판 된 해운대호텔

이하 연합뉴스

8일 새벽 부산의 한 호텔에서 관리 위탁 업체 두 곳이 충돌이 빚으면서 호텔 내부 시설이 파손되는 등 소동이 발생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10분쯤 부산 해운대구 우동의 센텀 호텔 로비에서 관리사무소 직원 15명과 비슷한 숫자의 A 운영사 용역업체 직원이 충돌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로비에는 남성 30여명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해운대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사건 현장에 있었던 A씨 등 2명을 임의동행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사건 발생 당시 노루발장도리(일명 빠루)와 망치 등으로 호텔 프런트 벽면에 부착된 가로 6m, 세로 1m 대리석을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센텀 호텔 프런트 운영권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다 최근 갈등이 격화돼 충돌을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센텀 호텔은 2016년 지어진 호텔로 분양형 호텔이다. 현재 2개의 운영업체가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이 호텔에 신규 운영사인 A 운영사가 들어오는 과정에서 소송전이 벌어졌고 이후 법원 판결로 운영사가 두 곳으로 결정됐다.

호텔의 사정을 아는 한 관계자는 “기존 운영사와 신규 운영사가 호텔 프런트 운영을 놓고 마찰을 빚어왔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4일 기존 운영사였던 관리사무소 측이 A운영사가 호텔에 설치한 프런트에 계고장을 붙이고 철거를 예고했다. 이에 반발한 A 운영사가 용역을 배치했다.

경찰은 추가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호텔 주변에 경찰을 배치해둔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부산일보에 “이 사고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새벽 시간에 일어난 일이라 시민 피해도 없었다”며 “현재 추가 충돌은 없는 상태로, 경찰이 현장에서 대기 중이다”고 전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