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50일’ 아기 엄마 죽게 한 60대 음주운전자의 최후

국민일보 DB

음주운전으로 한 가정의 엄마였던 20대 여성을 치어 숨지게 한 60대 운전자가 재판 전 지병으로 사망한 사실이 전해졌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A씨(67·남)가 최근 지병으로 인해 숨졌다고 8일 밝혔다.

피의자인 A씨가 사망함에 따라 경찰은 조만간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공소권 없음은 수사기관이 법원에 재판을 청구하지 않는 불기소처분의 한 유형으로 피의자가 사망하거나 피의자인 범인이 존속하지 않게 된 경우 등에 있어 검사는 기소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할 수 있다.

앞서 A씨는 지난달 15일 오전 11시40분쯤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해 포터 화물차를 몰다가 B씨(26·여)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았다.

과거에도 음주운전 전력이 있었던 A씨는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치 기준(0.08%)을 훨씬 뛰어넘는 0.215%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경찰은 A씨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A씨의 구속영장을 지난달 19일 법원에 청구했다. 그러나 A씨는 지난달 21일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지병으로 인한 병원 치료를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다.

이후 A씨는 구속 여부 결정이 미뤄진 사이 지난달 24일 뇌출혈로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숨진 B씨는 생후 50일 된 신생아의 엄마로 백령도 해병부대에서 근무하는 부사관의 아내였다. 당시 B씨는 병원 치료를 위해 해병대 간부 숙소에서 나와 백령병원 방향으로 걸어가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과 전문의가 없는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사고를 당한 B씨는 사고 10시간 만에 해군 고속정을 타고 온 가천대길병원으로 옮겨져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피의자가 지병으로 숨져 더는 수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병원 진단 결과 A씨의 사망과 당시 사고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