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국 항공기 증편한다… 중국 긍정 검토


한중간 하늘길이 뚫릴 전망이다. 왕웨이 주한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왕래가 없는 현 상태가 유지되면 다음 달부터 양국간 항공기 증편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지난 2월부터 4개월간 한국과 중국을 오간 항공기 탑승객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며 “한국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잘 관리를 해 왔다”고 칭찬했다. 이어 왕 대변인은 “항공기 탑승객에서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 다음달 초에는 한국발 중국행 항공편이 기존 1회에서 2회로 증편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천공항=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

7월부터는 한중간을 오가는 항공편이 확대될 것이라고 확인해 준 셈이다. 중국 민항국은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된 지난 3월 말부터 확진자들의 해외 역유입을 막기 위해 항공사당 1개 노선에서 주 1회씩만 운항토록 했다.

이날부터 중국 내 모든 항공사는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 전체 승객이 3주 연속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으면 운항 횟수를 주 2회로 늘릴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승객 5명 이상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 1주일간 운항을 중단하는 벌칙도 있다. 양성 결과가 나온 승객이 10명 이상이면 4주간 운항할 수 없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