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쉼터 소장 사망 최초 신고자는 윤미향 보좌진”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4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 출근하고 있다.

위안부 쉼터 소장 사망 최초 신고자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보좌진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일 오후 10시35분쯤 정의기억연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마포쉼터(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모(60)씨가 연락이 안된다며 소방당국에 최초 신고한 것이다.

9일 경찰과 정치권에 따르면 윤 의원 보좌진 중 하나인 A씨는 경찰 조사 때 자신의 신분을 공무원(국회)라고 밝혔다. 당초 ‘손씨의 전 직장동료’로만 알려졌던 그다. A씨는 6일 밤 손씨의 파주 아파트를 찾아갔으나 집 안에서 아무런 응답이 없자 “손씨가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신고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에서 관계자들을 맞이하고 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가운데 이곳 소장 A(60) 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손씨 집 현관문을 강제로 열고 집 안 화장실에서 숨진 손씨를 발견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손씨의 손목 등에서 자해 흔적이 나온 점 등을 토대로 손씨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손씨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으로 검사하고 있다.

한편 정의연 관계자들은 손씨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지켰다. 빈소에는 "취재는 일체 거부하며 취재진 출입을 일절 엄금합니다"라는 안내문을 붙였다. 윤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 530호실 앞을 지키고 있는 기자들을 향해 "무엇을 찍으려고 기다리는거냐 내가 죽는 모습을 찍으려고 기다리는 것이냐"며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