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청소부’ 크릴오일 식약처 제재

9일 서울 양천구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브리핑실에서 시중에서 판매 중인 부적합 크릴 오일 제품에 대한 브리핑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홈쇼핑 등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크릴오일 제품 41개 중 12개에서 항산화제, 추출용매 성분 등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에 유통되는 제품 41개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12개 제품이 부적합 제품으로 확인됐다고 9일 밝혔다.

식약처는 부적합 제품은 전량 회수·폐기하고, 부적합 제품을 제조·수입·유통한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및 수사 의뢰를 할 계획이다. 또 크릴오일 제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에톡시퀸과 추출용매 검사 등 수입통관 단계 안전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