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끔찍하다”… 죽음 앞둔 소 앞에서 기념사진 찍은 요리사

도살장에 끌려온 소 가운데 선 터키 유명 요리사 누스레트 괵체. 누스레트 괵체 인스타그램 캡처

터키의 유명 요리사 겸 요식 사업가가 소 도살장에서 찍은 기념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터키의 유명 스테이크 전문점 ‘누스르 에트’를 운영하는 요식 사업가인 누스레트 괵체는 10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원형 소 도살장에 소들이 빽빽하게 서 있고 그 한 가운데 괵체 자신이 양손을 허리에 올린 채 서 있는 모습이 담겼다. 괵체는 여기에 “아주 중요한 만남”이라는 설명을 달았다.

여론은 싸늘했다. 죽음을 앞둔 소 앞에 거만한 자세로 선 괵체의 모습을 두고 “부도덕하고 끔찍하다”는 비판이 잇달았다. 언론인 젬 세이멘은 트위터에 “내가 본 것 중 가장 부도덕하고 잔인하며 역겨운 사진 중 하나”라며 “이는 산업 생산의 노예가 된 오만한 인류의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펑크 그룹 아테나의 멤버인 괵한 외조우즈는 “끔찍하다”고 비난했고, 배우 아흐메트 뮌타즈 타이란은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의 한 구절인 “모든 동물은 평등하지만, 어떤 동물은 다른 동물보다 더 평등하다”를 인용해 해당 사진을 비판했다.

괵체는 현재 터키에서 가장 유명한 요리사 겸 요식 사업가다. 팔을 안으로 굽힌 채 스테이크에 소금을 뿌리는 독특한 자세로 ‘솔트(소금) 배’라는 별명을 얻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