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사슬 풀려서 옆집 테라스로…” 창녕 9세가 말한 ‘탈출’ 과정

최근 계부와 친모에게 학대당한 것으로 알려진 경남 창녕의 초등학생 A양(9)이 지난달 29일 한 편의점에서 최초 경찰 신고자(왼쪽)와 대화하고 있다. 이 시민은 맨발로 거리를 배회하던 A양에게 자신의 신발을 벗어주고 응급치료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독자제공

의붓아버지와 친모로부터 가혹한 학대를 당한 경남 창녕의 9세 아동이 쇠사슬이 풀려있을 때 옆집 테라스를 통해 탈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아동은 “(부모가) 줄을 채웠고, 집안일을 할 때만 풀어줬다”고 진술한 바 있다.

경남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피해 아동 A양(9)은 경찰 조사에서 “(내가)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부모가) 쇠사슬 줄을 채웠다. 이틀 정도 테라스에 감기고 하다가 옆집 테라스로 넘어갔다”며 “옆집 현관문을 통해 맨발로 탈출했다”고 말했다.

A양의 의붓아버지 B씨(35)와 친모 C씨(27)는 집을 나가겠다며 반항한다는 이유로 지난달 27일부터 A양의 목에 쇠사슬을 묶어 베란다 난간에 고정해뒀다고 한다. 밥을 먹거나 화장실에 갈 때는 쇠사슬을 풀어서 움직일 수 있도록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양은 이틀 뒤인 지난달 29일 쇠사슬이 풀린 틈을 타 베란다 난간을 통해 외벽을 넘어 옆집으로 이동했다. A양 집은 빌라 4층이었다. 발을 헛디디면 아래로 추락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다행히 당시 집안에는 C씨와 의붓동생들만 있었고, B씨는 없었다.

옆집을 통해 빌라 밖으로 나온 A양은 거리를 배회하던 중 주민에게 발견됐다. A양은 거의 탈진 상태였다. 눈과 온몸은 멍투성이였고, 손가락에는 심한 물집이 잡혀있었다. 주민은 응급치료를 한 뒤 곧장 경찰에 신고했다. A양은 이후 아동보호전문기관으로 인계돼 보호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5일 B씨의 협조를 받아 압수수색을 시행, A양 거주지에서 학대 도구로 의심되는 다수의 물품을 확인했다. 압수품은 프라이팬, 쇠사슬, 자물쇠, 플라스틱 재질의 막대기 등으로 10개 안팎이다.

A양은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집에 있는 몽둥이 같은 것으로 맞았다”며 “욕실에서 (부모가 내) 머리를 물에 잠기게 해 숨을 쉬지 못했다. 밥도 자주 주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는 “2018부터 최근까지 학대를 당했다”면서 “의붓아버지가 프라이팬에 손가락을 지졌다”고 털어놨다.

경찰은 A양의 의붓아버지와 친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