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송중기, 변호사와 열애”…신상까지 다 퍼진 소문의 실체

소속사 “확인 결과 사실무근”…낭설에 ‘당황’

AP뉴시스

배우 송중기 측이 최근 법조계를 중심으로 불거진 열애설을 부인했다.

송중기의 소속사인 하이스토리 디앤씨 관계자는 11일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조계를 중심으로 근거 없는 소문이 퍼져 확인해봤으나 전혀 사실이 아니었다”고 OSEN에 밝혔다.

최근 법조계에서 송중기와 한 여성 변호사가 교제 중이라는 소문이 확산됐다. 해당 변호사의 인적 정보가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퍼지는 등 그가 송중기의 연인이 확실한 것처럼 소문이 부풀려지기도 했다.

그러나 소속사 관계자는 “송중기씨가 불가피하게 작품 출연을 조절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 중”이라며 갑작스럽게 불거진 소문에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송중기는 현재 영화 ‘보고타’ 촬영 재개를 기다리고 있다. 그는 지난 3월 보고타 촬영을 위해 콜롬비아로 떠났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하자 제작진과 함께 급히 귀국했다. 보고타 촬영은 올해 여름에서 내년으로 연기됐다. 송중기는 대신 올해 여름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승리호’를 통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