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처바란다” 창녕 계부, “딸한테 미안하냐” 질문엔 ‘침묵’

창녕 아동학대 계부가 13일 오전 경남 창녕경찰서 별관 조사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9세 딸을 잔혹하게 학대한 계부 A씨(35)가 13일 경찰 조사에서 일부 혐의를 인전하면서 선처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날 경남 창녕경찰서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30분까지 약 9시간30분 동안 조사를 받았다. 그는 혐의 대부분을 부인한 지난 4일 소환조사 때와 달리 일부 혐의를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A씨는 장시간 이어진 조사에도 별다른 동요 없이 협조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말 죄송하다”며 경찰에 선처를 구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일부 혐의를 인정했으나 정도가 심한 학대에 대해서는 부인했다”고 말했다.

조사를 마친 A씨는 밀양에 있는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찰은 14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학대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친모 B씨(27)는 지난 12일 응급입원했던 기관에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해 도내 한 병원에서 정밀 진단을 받고 있다. B씨는 정밀 진단이 끝나면 2주가량 행정입원을 거쳐 조사를 받게 된다.

앞서 창녕경찰서는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해 이날 오전 10시55분쯤 경찰서 별관으로 연행했다. 검은색 모자에 마스크를 쓰고 등장한 A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 ‘딸에게 미안하지 않느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피해 아동은 지난달 29일 집에서 탈출해 잠옷 차림으로 창녕의 한 도로를 뛰어가다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A씨와 B씨는 딸을 쇠사슬로 묶거나 불에 달궈진 쇠젓가락을 이용해 발등과 발바닥을 지지는 등 고문 같은 학대를 자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