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 2시간 만에 진돗개 도살”…70대 검찰 송치


진돗개 모녀를 애지중지 키울 것처럼 속여 입양한 뒤 2시간 만에 죽인 70대 남성과 도살장 업주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A씨(76)를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7일 강아지를 직접 키울 것처럼 속여 진돗개 모녀 2마리를 입양한 뒤 곧장 도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입양을 보낸 B씨가 진돗개들이 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연락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강아지들의 안부가 궁금했던 B씨는 이튿날 A씨에게 “개들이 잘 도착했다”며 사진 2장을 받았는데, 사진 속 개들이 입양 보낸 진돗개 모녀가 아니었던 것이다.

이를 수상히 여긴 B씨는 경찰에 신고한 뒤 직접 확인에 나선 결과 이미 두 마리 모두 도살당한 사실을 알게 됐다. 당시 B씨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입양 보낸 지 2시간도 안 돼 도살당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더는 피해 견이 나오지 않도록 동물보호법을 강화해달라”고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CCTV 등을 분석해 A씨가 도살장 업주 C씨에게 의뢰해 진돗개 2마리를 모두 도살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애초 횡령죄 적용을 검토했으나 입양으로 인해 진돗개에 대한 소유권이 A씨 등에게 넘어간 것으로 보고 사기죄를 적용했다. 횡령죄는 다른 사람의 재물을 보관하는 자가 그 재물을 불법으로 차지하거나 반환을 거부했을 때 적용된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진돗개 도살을 의뢰하고 (진돗개를) 죽인 것이 맞다”며 혐의를 인정했지만, 정작 범행 경위에 대해서는 진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애초 청원 글에는 “A씨가 ‘개소주용’으로 진돗개를 도살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한편 경찰은 도살장 업주 C씨(65)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넘겼다. C씨는 A씨의 의뢰를 받고 자신이 운영하는 도살장에서 진돗개 2마리를 직접 도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