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임채무X김성환 만담콤비 “왕채무에서 왕채권 될 거다”

배우 김성환(왼쪽)과 임채무(오른쪽). 이하 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임채무와 김성환이 만담을 펼쳤다.

15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연기자들이 대거 출연했다.

이날 임채무와 김성환은 한 팀을 이뤄 이야기를 시작했다. 김성환은 “예전에는 연기하면서 노래를 부르는 게 쉽지 않았다. 근데 요즘에는 노래를 잘하는 후배가 많다. 그래서 불안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임채무는 “김성환을 볼 때마다 소외감을 느낀다. 잘생기고, 노래를 잘하기 때문이다. 많은 분이 나한테 최무룡 선생님을 닮았다고 이야기한다”며 “우리 때는 진짜 연기하면서 노래하는 게 쉽지 않았다. 지금 보면 후배들이 재주가 많다. 숨을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차피 빚쟁이라 숨지도 못한다”면서 “사실 여기 계신 분들이 모두 빚쟁이다”라고 말을 했다.

임채무는 “왜냐면 엄마 뱃속에 있을 때 숙박료, 우윳값을 안 내지 않았냐”며 “갚으려고 했더니 엄마가 안 계시더라. 그래서 내가 왕채무다. 조금만 기다리면 왕채권이 될 거다”라고 덧붙였다.

유승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