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 진로 확보하는 오토바이 운전자. 울산 동부소방서 제공, 연합뉴스

퇴근 시간 차량 정체로 꽉 막힌 울산의 한 도로에서 ‘모세의 기적’이 일어났다.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119구급차가 퇴근길 정체에 길이 막히자 배달 대행 오토바이를 몰던 운전자가 구급차의 진로를 확보해준 것이다.

15일 울산 동부소방서에 따르면 12일 오후 6시15분쯤 응급환자를 동강병원으로 이송하던 화정119안전센터 구급차는 중구 성남동 강북로에서 극심한 차량 정체를 맞닥뜨렸다.

당시 구급차에는 건물 지하에서 페인트 작업 중 실신한 60대 환자가 타고 있었다. 한시가 위급한 상황이었지만 도로는 퇴근길 차들로 꽉 막혀 신속한 이송이 힘든 상황이었다.

이때 배달 대행 오토바이를 몰던 한 운전자가 구급차 앞으로 나와 앞선 차량 운전자들에게 상황을 알리며 길 터주기를 유도했다. 상황을 전달받은 차량 운전자들은 하나둘씩 구급차가 지나갈 수 있도록 길을 텄고 이내 도로에는 ‘모세의 기적’이 펼쳐졌다.

구급차는 오토바이 운전자의 호위를 받으며 무사히 환자를 이송했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성남지하도에서 동강병원까지 약 2㎞가량을 앞서 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안전하게 병원으로 이송된 환자는 치료 후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부소방서 관계자는 “‘모세의 기적’을 보여 준 시민들 덕분에 환자가 신속히 병원에 도착해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며 “특히 바쁜 생업에도 불구하고 아름다운 선행을 펼친 오토바이 운전자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