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김여정, 문 대통령 6·15 발언 혹평 “변명·술수로 일관”

사진=뉴시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남북 간 교류와 협력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자기변명과 책임회피, 뿌리 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됐다”고 혹평했다.

김 제1부부장은 17일 ‘철면피한 감언이설을 듣자니 역스럽다’는 제목의 담화를 내고 문 대통령의 지난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발언과 6·15선언 20주년 기념행사 영상 메시지를 비난했다.

김 제1부부장은 현 사태가 탈북자들의 대북 전단 살포와 이를 묵인한 남한 정부 때문에 초래됐다며 “남조선 당국자의 이번 연설은 응당 사죄와 반성, 재발 방지에 대한 확고한 다짐이 있어야 마땅했으나 변명과 술수로만 일관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이 남북관계 교착의 원인을 외부로 돌렸다면서 “뿌리 깊은 사대주의근성에 시달리며 오욕과 자멸로 줄달음치고있는 이토록 비굴하고 굴종적인 상대와 더이상 북남관계를 논할수 없다”고 못박았다.

대남사업을 담당하는 장금철 통일전선부장도 동시에 공개한 담화를 통해 “적은 역시 적”이라면서 “따라서 앞으로 남조선 당국과의 무슨 교류나 협력이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