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라이프시맨틱스, 치료여정 공유 서비스 ‘오하’ 런칭


디지털헬스 플랫폼 기업인 주식회사 라이프시맨틱스(대표이사 송승재)는 경험 기반 치료여정 공유 서비스인 오하(OHA, ‘오늘 하루 어땠나요’)의 안드로이드 버전 모바일 앱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오하는 라이프시맨틱스가 지난 해, 베타 버전으로 출시한 커뮤니티 기반 암환자 예후관리 서비스인 에필케어의 상용 버전이다.

암 환자는 자신의 진단정보와 치료단계에 대한 정보를 서비스에 입력하면 수술부터 퇴원 후 통원치료, 회복 재활 등 치료여정 전반을 예측한 리포트를 받아볼 수 있다.

특히, 진단부터 완치에 이르기까지 길면 5년 이상 소요되는 치료여정을 한 눈에 보여주기 때문에 현재 내 건강상태는 어디에 해당되고, 지금 조심해야 할 것들과 꼭 알아야 할 부작용, 운동재활, 영양관리 정보 등이 무엇인지 분석한 맞춤형 케어플랜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사용자는 선배 암경험자에게 치료비 정보나 부작용, 후유증, 치료 보조제품 등 치료 과정에 필요한 노하우를 묻거나 공유할 수도 있다. 기존 온라인 커뮤니티나 포털의 지식교류 서비스와 달리, 치료 고민에 대한 사용자의 답변을 동일한 치료경험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비교해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임지현 라이프시맨틱스 오하팀장은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 글 100만여 건을 분석하고, 100명 이상의 암 경험자를 직접 인터뷰해 실제 암 경험자들이 치료 과정에서 겪는 고민과 해결방법에 관한 생생한 정보를 서비스에 담았다”며 “암 치료 경험을 데이터화해 암 경험자의 건강한 오늘 하루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사진=라이프시맨틱스 제공)

김지훈 기자 da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