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nyt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창궐한 미국 뉴욕주의 한 한인 상점에서 한인 직원이 고객에게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했다가 폭행을 당해 현지 경찰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WRGB, WNYT 등 지역방송들에 따르면 지난 12일 뉴욕주 올버니의 한 미용용품 가게에서 직원 김모씨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흑인 남성에게 다가가 사회적 거리두기 규칙을 준수할 것을 부탁했다.


상황은 돌연 험악해졌다. 김씨는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그가 내게 ‘넌 어디에서 왔느냐? 너같은 사람들 때문에 마스크를 쓰지는 않겠다’라고 말하며 내 얼굴에 침을 뱉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남성은 김씨를 주먹으로 가격하고 발길질까지 한 뒤 황급히 상점을 벗어났다. 그는 김씨를 때리면서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등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고 WRGB가 보도했다.

놀란 고객과 직원이 폭행범을 뒤쫓았지만 끝내 잡지 못했다.

김씨는 출혈이 심해 곧바로 병원으로 가서 진료를 받았고, 코뼈가 부러진 것 같다는 의사 소견을 받았다.

경찰은 상점 내부에 설치된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폭행범을 추적하고 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