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가 골목식당 왜 나갔나” 분노한 서산 돼지찌개집 사장님

야미야미 채널 캡처

충남 서산 돼지찌개집 사장이 ‘골목식당’ 편집에 억울함을 토로했다.

18일 유튜브 ‘야미야미’ 채널에는 ‘너무 달라져 충격 안긴 골목식당 서산 돼지찌개집 심경 고백, 억울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야미야미 측은 “이번주 방송 이전인 6월 17일 점심에 식당을 찾았다”며 “사장님의 주장은 방송에 나온 것과 많이 달랐다. 결코 어느 한 쪽을 두둔하는 것이 아닌 팩트만 전달하는 것임을 밝힌다”고 사전에 공지했다.

야미야미 채널 캡처

영상에서 서산 돼지찌개집 사장은 “원래 (방송에 나온 것처럼) 하지 않는다. 내가 손님한테 인사한 건 방송에서 다 뺐더라”라고 말했다.

사장은 “긴급 점검 방송 전엔 장사가 항상 잘 됐었다”며 “갑자기 방송 나오고 나서 손님이 많이 줄었다. 매상이 3분의 1로 줄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스트레스 받아서 저녁에 잠도 못잔다. 일할 때는 모르겠는데 일 딱 끝나고 나면 머리가 돌아버릴 것 같다. 내가 골목식당 왜 나왔나”라며 한탄했다.

‘앞으로 시정하는 방향으로 좋게 이야기하는 것이 낫지 않았겠냐’는 질문에는 “내가 죽을 죄를 졌느냐. 손님들 못 먹는 음식을 줬나. 어느 식당이나 주인이 손님들에게 잘 해주고 싶고 맛있는 음식 주고 싶지 나쁜 걸 주고 싶은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고 답했다.

그러면서 “내가 잘못했으면 와서 잘못했다고 해야지, 그렇게 사람을 방송에 나쁘게 내보내려고 작정해서 오는 사람들이 어디 있느냐.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간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사장은 “나는 젊어서 그렇지 나이 먹은 사람들은 이렇게 하면 자살할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내가 ‘진짜 자살해서 죽어줘야 골목식당에 이런 사람이 안 나타나려나’ 이런 소리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사장은 “나도 진짜 정성껏 한다고 했다”며 “그런데 사람이 엄청 많을 때는 내가 손님에게 정성껏 못했다는 거 인정한다. 주말에는 손님이 많다 보니까 반찬도 더 신경 써서 하나라도 더 해주고 그랬다. 주말에는 (음식을) 팔 손님들이 너무 많으니까. 그런데 평일에는 손님이 많지도 않은데 음식을 많이 해놓으면 뭐하겠느냐. (저는) 제 욕심 부려서 손님들에게 돈에 미쳐서 (음식) 팔고 그런 사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방송에서) 버스 타고 내려오면서 말을 거창하게 하더라. 장금이 믿는다고. 다 거짓말인 거 난 다 알고 있었다. 좋은 점 하나라도 나왔으면 이렇게 억울하진 않다. 1년 동안 사람들이 좋은 말을 너무 많이 해줬는데 왜 그런 건 하나도 없느냐”며 “다 부숴버리고 싶고 장사하고 싶은 생각 하나도 없다”고 분노했다.

야미야미 채널 캡처

앞서 1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산 해미읍성 골목의 긴급점검이 진행됐다. 백종원은 찌개의 고기를 삼키지 못하며 “냄새가 너무 난다”며 “이건 기본 이하”라고 일갈했다. 이어 “우리끼리 ‘서산 장금이’로 불리셨다. 왜 이렇게 변한 거냐”며 안타까워했다. 사장은 “(손님들은) 음식도 남긴 적 없고 나한테 맛없다고 한 적도 없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실망감을 안은 채 자리를 떴다. MC 정인선과 사장은 손님들이 남긴 SNS 후기들을 다시 한번 살펴봤다. 사장님은 촬영 이후 “내가 잘못한 걸 알고 있다. 이제부터라도 항상 잘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