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평화는 우리의 유일한 선택지” 백마고지에 울려 퍼진 기도 소리

기장, 한반도 치유와 화해 위한 평화대회 개최

70년 전 한국전쟁 최대 격전지 중 하나였던 강원도 철원 백마고지에서 평화를 염원하는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는 20일 6·25 70주년을 맞아 한반도 치유와 화해를 위한 평화대회를 개최했다. 30도를 웃도는 날씨에도 200여명이 모였다.
기장평화대회 참가자들이 한 손엔 파란 우산을, 다른 한 손엔 하얀 띠를 들고 DMZ평화의 길을 걷고 있다. 저 멀리 백마고지가 보인다.

이날 육순종 기장 총회장을 비롯한 참가자들은 한 손엔 파란 우산을, 다른 한 손엔 각각 흰 띠와 파란 띠를 들고 전적지를 걸었다. 흰 띠와 파란 띠는 분열된 남북을, 파란 우산은 평화 통일을 상징했다. 나눠진 띠는 평화의 종 앞에서 하나로 엮어졌다. 그리고 하나 된 띠는 DMZ 평화의 문을 지나 평화의 길을 따라 북으로 쭉 이어졌다.
한국전쟁 당시 총포 소리 가득했던 이곳이 기도의 목소리로 채워졌다. 평화대회에 모인 이들은 더는 한반도에서 전쟁은 안 된다며 남과 북의 대화의 끈도 이 띠처럼 다시 연결되길 기도했다. 육 총회장은 “최근 한반도는 화해와 평화의 절체절명의 위기”라며 “그러나 우리는 70년 전의 비극적인 전쟁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평화는 우리의 유일한 선택지”라며 “온 힘을 다해 역사의 주인이신 하나님께 평화를 달라고 매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장은 기억과 고백이란 순서를 통해 70년 세월이 흐르도록 참혹한 전쟁의 상처를 씻어내지 못한 한국교회의 부족함을 회개했다. 그리고 전쟁 희생자를 침묵으로 추모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함께 평화대회 선언문도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해 9월 104회 기장 정기총회 주제였던 “화해의 성령이여 하나 되게 하소서”를 외치며 “진정한 평화는 전쟁으로 이루지 못한다. 우리는 평화적 공존을 위해 종전이 선언되고, 더는 전쟁이 없는 평화 통일의 날이 오기까지 평화의 행진을 계속하겠다”고 다짐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