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살만한 세상] 비정규직 청년의 ‘10년 기부’, 그 시작은…

연합뉴스

“세상을 바꾸는 건 어려워 보이지만 나를 바꾸는 것은 쉬워요.”

이런 신념으로 기부를 이어온 지 10년째. 비정규직을 전전하면서도 한 번에 100만원씩 연평균 2회 선행을 베풀고 있습니다. 사정은 넉넉지 못하지만 월급을 쪼개고 쪼개 돈을 마련합니다. 21일 연합뉴스를 통해 전해진 최성홍(36·사진)씨 사연입니다.

최씨는 부산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가족 모두가 뿔뿔이 흩어져 생활했죠. 어린 최씨는 어머니와 단둘이 살았다고 합니다. 어머니와의 불화, 학교 내 괴롭힘 등으로 정상적인 학교생활이 불가능했던 그는 14살에 자퇴를 했습니다.

최씨가 22세가 되던 해, 유일한 동거인이었던 어머니가 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당시 월세 낼 돈조차 없어 외할머니 집, 절 등을 떠돌아다니던 그는 서울에서 일하는 누나를 따라 무작정 상경했습니다. 최씨는 우선 학원에 등록해 공부를 시작했고, 25~26세 때 중학교·고등학교 검정고시를 차례로 통과했습니다.

고졸이 됐지만, 취업할 곳은 마땅치 않았다고 합니다. 그는 공사장 일용직 자리 등을 전전하다가 스물일곱 살 때 서울 동대문구 A고등학교 급식실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한 학기를 일하고 나니 수중에 모인 돈은 300여만원. 그중 100만원을 A학교에 기부했습니다. “월급을 받으니 뿌듯하기도 하고 막연히 좋은 일을 해보자는 생각이 들었어요.” ‘10년 기부’의 첫걸음이었습니다.

최씨의 기부금은 A학교에 재학 중인 학 학생에게 전달됐습니다. 그는 그 학생과 처음 만난 날을 잊지 못합니다. “학생을 만나기 전 교장 선생님께 학생 사정을 들었는데 눈물이 뚝뚝 떨어지더라고요. 저만큼 불행한 삶을 살아온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최씨는 그날,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만큼 많이 울었습니다. “학생이 연신 고개를 숙이며 감사하다고 하는데, ‘누군가를 돕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이 생겼죠. 제가 살면서 가졌던 그 어떤 마음보다 순수했다고 말할 수 있어요.”

그날의 결심으로 최씨는 벌써 10년째 선행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그의 도움을 받은 학생만 14명에 달합니다. 비정규직 수입으로 빠듯한 생활을 해야 했지만, 기부만큼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월수입이 100만원이 채 안 되는 날도 많았어요. 몸이 안 좋아 병원에 갔는데 치료비 낼 돈이 없어 어려웠던 적도 있어요.” 지금도 여유로운 편은 아닙니다. 올 초까지 재직하던 핸드백 회사가 부도 위기에 처해 정리해고를 당했고, 지금 일하는 무김치 공장에서도 부당해고를 당했다가 간신히 복직했습니다.

그런데도 최씨가 기부를 계속하는 이유는 명확했습니다. “도움이 필요한 학생들을 보면 제 불행했던 어린 시절이 기억나요. 제가 돕는 학생들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면 좋겠어요. 제 인생보다 지금까지 도와준 학생들의 앞날이 잘 되기를 멀리서나마 간절히 기도해요.”

최씨는 지난 12일에도 서대문구 B고등학교에 100만원을 전달했습니다. 조금 더 안정된 직장을 갖게 돼 더 많은 금액을 기부하는 게 꿈이라는 최씨. 그는 이렇게 말합니다. “세상을 바꾸는 건 어려워 보이지만 나를 바꾸는 건 쉬워요. 내가 누군가에게 좋은 영향을 주면 그 누군가가 또 다른 이에게 좋은 영향을 줄 거에요. 그렇게 세상을 바꿔나갈 수 있다고 저는 믿어요.”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