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광주광역사무국과 울산광역사무국에서 제공한 ‘청포도 박스’를 받은 청소년들이 환한 미소를 보이고 있다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이광호 이사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는 가운데 시‧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광역사무국)와 손잡고 비대면(언택트) 방식의 청소년포상제 참여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추진했다.

광주광역사무국과 울산광역사무국은 지난 4~5월에 걸쳐 청소년의 포기하지 않는 도전을 응원하는 ‘청포도 박스’를 기획, 응원 메시지와 함께 집에서도 할 수 있는 비누 만들기, 식물 키우기 등의 키트를 청소년에게 지급하며 활동 소감을 남기는 SNS 이벤트를 진행하여 참여를 독려했다.

경남광역사무국은 지난 4월 ‘방구석 포상제’ 사업을 기획하여 집에서 할 수 있는 쿠키 만들기, 나만의 키보드 만들기, 자수 놓기 등의 청소년활동 사례를 공유하여 청소년이 자택에서도 역량개발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울산광역사무국의 조은산 포상감독관은 “청소년이 언제 어디서나 청소년포상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청소년의 역량개발과 성장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할 것”이라고 전했으며, 경남광역사무국의 조은설 포상감독관은 “장기화되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청소년포상제가 청소년이 스스로 정한 목표를 달성하고 즐겁게 활동하며 성장할 수 있는 비대면 청소년활동의 새로운 가능성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한국청소년활진흥원 이사장은 “청소년포상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할 청소년이 생활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스스로 목표를 찾아 삶을 개척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삶의 나침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청소년포상제의 참여를 희망하는 청소년은 e-청소년(청소년활동정보서비스)에서 청소년포상제와 관련된 정보를 확인하고 거주지역 광역사무국(17개 시·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에 연락하면 된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