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98살 할머니 위해 350㎞ 달린 미국의 손자 마라토너

19일(현지시간)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할머니를 응원하기 위해 350㎞를 달려온 코리 카펠로니(왼쪽)가 그의 여자친구와 함께 할머니에게 전화를 드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의 한 마라톤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할머니를 응원하기 위해 7일 동안 350㎞를 달렸다.

미국 ABC 방송에 따르면 이 할머니의 손자이자 마라토너인 코리 카펠로니는 지난 12일 워싱턴DC 자택을 출발해 북쪽으로 꼬박 7일을 달렸다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의 할머니인 루스 안드레스(98)는 카펠로니의 고향이기도 한 펜실베이니아주 스크랜턴의 요양원에 입원해있다.

카펠로니는 직원들의 환호 속에 요양원에 도착한 순간 숨을 헐떡이며 4층 창문을 향해 “할머니는 강한 분이세요. 이제 99살이 되시는데, 앞으로도 더 많은 길이 있어요”라고 외쳤다.

안드레스는 이달 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창문을 사이에 두고 손자를 봐야 했다. 그는 요양원 창문 아래에 “사랑한다 코리”라고 적어 손자를 반갑게 맞이했다.

19일(현지시간) 코리 카펠로니의 할머니가 창문을 통해 손자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창문 밖에는 할머니가 걸어둔 플래카드에 "사랑한다, 코리"라 적혀 있다. AP 연합뉴스

카펠로니는 할머니가 걱정돼 매일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물었다. 하지만 격리 탓에 점점 목소리에 활기를 잃기 시작해 달리기를 결심했다고 그는 전했다. 그는 “할머니는 가족도, 친구도 만날 수 없어 조금 우울해지셨다”며 “내가 할머니의 기운을 북돋을 무엇인가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가 7일 동안 달린 거리는 총 350㎞로, 풀코스 마라톤(42.195㎞) 거리의 8배가 넘는다.

앞서 그는 모로코에서 251㎞ 마라톤을 완주했었지만 6일째 되는 날 고비를 맞았다. 탈진과 부상이 겹쳐 한계에 봉착하기도 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걷기 시작했다.

그 순간 휴대전화가 울렸다. “할머니가 완치되셨대.”

카펠로니는 이번 마라톤을 통해 2만4000달러(약 2900만원)를 모았다. 그는 이 돈을 코로나19 격리로 고립된 노인을 위한 태블릿PC 구매를 위해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명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