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유튜브 '노홍철' 영상 캡처

방송인 노홍철이 최초로 자신의 집 화장실을 공개했다.

노홍철은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노홍철’에 ‘설마 이래도 보시렵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는 노홍철이 변기에 앉아 화장실을 소개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는 “부모님께 많은 걸 받았다. 뚜렷한 이목구비, 건강한 체력, 아주 훌륭한 식성”이라며 “또 하나 받은 게 있는데, 변비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화장실에 오면 오래 앉아있다. 지금 앉아있는 이곳이 바로 내 화장실이다”고 말하며 내부를 공개했다.


화장실은 사방이 거울로 돼 있는 모습이다. 불빛이 나오는 전구는 셀 수 없이 많았다. 노홍철은 스위치를 통해 전구 불빛을 조절하며 “오래 앉아있다 보니깐 이렇게 (분위기를) 바꿔준다”고 말했다.

일반적인 화장실의 모습이 아니므로 누리꾼들은 놀란 반응이 주를 이뤘다. 한 누리꾼은 “정말 처음 보는 비주얼이다. 대단하기도 한데 노홍철답다”고 말했다.

노홍철은 화장실 전구가 낮게 달린 이유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서 있으면 전구가 머리에 닿아 답답할 수도 있지만, 이유가 있다”며 “제 또래들이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다 흘린 적이 있다. 그런 걸 방지하려고 일부러 앉아서 볼일 보도록 전구를 매달았다. 소변도 앉아서 보게끔 말이다”고 설명했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