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DB

훈련병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1심에서 벌금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9일 법원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8단독 이영훈 판사는 지난 24일 특수폭행 등 혐의를 받는 강모씨(23)에게 벌금 2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강씨는 군 병장으로 전역을 약 두 달 남긴 시점인 지난해 11월 13일 강원 인제군에 있는 군부대 생활관에서 훈련병 A씨(21)의 머리와 무릎, 다리 등을 쇠 옷걸이로 수십 회 가격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훈련소 지도 조교였던 강씨는 A씨가 다른 조교를 ‘형님’이라고 불렀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씨는 또 A씨가 흡연을 했으면서 하지 않았다고 거짓말을 하자 엉덩이를 허리띠로 5차례 내려치고 양쪽 귀를 잡은 채 A씨를 끌고 다닌 것으로 조사됐다.

강씨는 같은 날 다른 훈련병 B씨(21)의 등을 옷걸이로 20차례 가격하고 엉덩이에 허리띠를 10회가량 휘두른 혐의도 받는다.

재판부는 “초범이고 후임병을 괴롭히겠다는 악의적 의도로 폭력을 행사한 것은 아니다”며 “피해자와 모두 합의했고 반성하고 뉘우치는 태도를 보이는 점을 감안했다”고 말했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