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 래퍼 키디비. 인스타그램 캡처 (우) 지드래곤 반려견.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가수 지드래곤의 반려견 방치 논란에 래퍼 키디비가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키디비는 27일 트위터에 “동물을 패스트패션처럼 갈아치우는 사람들에게는 다시는 동물을 키우지 못하도록 하는 법이 생겼으면 좋겠다. 인간이라 너무 미안해”라는 글을 올렸다. 지드래곤의 반려견 방치 논란이 일자 올린 글이다.

트위터 캡처

이후 지드래곤의 팬들이 키디비에게 “발언을 책임지라” “지드래곤의 인식이 나빠진다” “방치된 것을 직접 본 적이 있냐”는 등의 댓글을 남기자 그는 “지드래곤 때문에 샤페이(지드래곤 반려견 품종)가 유행했던 것도 사실이지 않냐. 워낙 영향력이 크신 분이니까”라면서 팬들의 의견에 반박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샤페이 뿐만 아니라 어릴 때 귀엽다고 까다로운 품종견 데려와 놓고 어디로든 보내버리는 모든 사람들을 향한 속상함을 표하는 건 철회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지드래곤이 매정하게 버린 것도 아니고 바쁜 스케줄 때문에 관리하게 힘드니 보낸 것 아니냐”는 말에는 “워낙 바쁘신 분이기에 데려올 때부터 앞으로의 스케줄 생각해서 데려와야 했지 않나 싶다”면서 “어떤 식으로든 계속 바로 옆에서 사랑해주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드래곤 부모님이 운영 중인 펜션에서 생활 중인 지드래곤의 반려견 가호와 졸리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을 올린 글쓴이는 “가호와 졸리의 눈썹이 눈을 자주 찔러서 눈물이 많이 맺혀있었다”며 “반려견들이 힘이 없고 축 늘어져 있는 모습이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논란이 된 것은 가호의 발톱 상태였다. 글쓴이는 발톱을 지적하며 “강아지들의 발톱은 혈관까지 자라서 미리미리 깎아줘야 한다”며 “길면 (발톱을 깎을 때) 자라나온 혈관까지 같이 잘려서 피가 철철 난다”고 말했다.

또한 야외에서 생활 중인 상황을 지적하며 “샤페이 종인 가호와 졸리는 피부병에 엄청 취약하고 기온 영향도 많이 받는다. 야외에서 키울 종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반려동물도 유행 따라 바꾸나” “돈도 많은데 관리좀 하라” “산책만 시켜도 발톱이 저렇게 길지는 않을 것”이라며 반려견에 대한 소홀한 관리 상태를 지적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