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스타벅스 점원이 마스크를 쓸 것을 요구했다가 고객에게 온갖 모욕을 당한 사실이 사회관계서비스망(SNS)에 알려지자 누리꾼 수천명으로부터 1억원 넘는 특별 팁을 받게 됐다.

29일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스타벅스 점원 레닌 구티에레스(24)를 위한 온라인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에 모인 후원금이 1주일만인 이날 기준으로 9만달러(약 1억800만원)에 달했다.

후원금은 모금 시작 2일만에 2만달러에 육박했고 전날까지 8만달러를 기록해 앞으로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스타벅스 점원 레닌 구티에레스의 온라인 모금사이트 '고펀드미' 모금액은 현재 9만달러에 육박한다. 출처: GofundMe.

모금 운동은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요청받았던 앰버 린 길레스가 구티에레스를 조롱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시작됐다.

길레스는 스타벅스 방문 하루 뒤인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구티에레스의 사진과 함께 “스타벅스에서 일하는 레닌이 내가 마스크를 안 쓴다고 주문을 받지 않았다”며 “다음부터는 경찰을 부르고 건강증명서도 지참해야겠다”고 글을 올렸다.

구티에레스가 마스크 착용을 요청한 당시 길레스는 가운데 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온갖 욕설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에 마스크를 쓰지 않고 들어가 응대를 거부당한 앰버 린 길레스(오른쪽)가 점원 구티에레스의 사진을 올리고 조롱한 페이스북 게시물. newslagoon 캡처

하지만 누리꾼들은 구티에레스 편을 들어줬다. 길레즈의 페이스북 게시글에는 구티에레스를 응원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누리꾼 중 한명인 맷 카원(26)은 고펀드미에 ‘레닌을 위한 모금’이란 이름으로 후원금 모집에 나섰다. 카원은 “그는 단지 스스로와 주변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를 쓰라고 했을 뿐”이라며 “옳은 일을 한 사람이 오히려 갑질당하는 상황”에 화가 났다고 모금 이유를 설명했다.

구티에레스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감사 영상을 올려 후원금 일부를 자신의 꿈인 댄서가 되는 데 쓰고, 나머지는 샌디에이고 지역의 시민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