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의식불명 상태에 빠트린 혐의로 긴급체포 된 40대 여성이 지난 3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전지원 천안지원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동거남의 9세 아이를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40대 여성의 범행 일체가 공개돼 또다시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29일 대전지검 천안지청 여성·강력범죄 전담부(부장검사 이춘)는 살인·아동복지법상 상습 아동학대·특수상해 혐의로 A씨(41)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A씨에게 살인의 고의성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정오쯤 B군(9)을 여행용 가방에 3시간 동안 감금했다가 아이가 가방 안에서 용변을 봤다는 이유로 더 작은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 A씨는 아이를 가둬놓은 상태로 3시간가량 외출하기도 했다.

검찰 조사 결과 A씨는 아이를 가방에 가둔 데 그치지 않고 가방 위에 올라가 수차례 뛰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행용 가방에서 내려온 뒤에는 40분 동안 구호 조치 없이 B군을 방치했다. A씨는 가방 속에 헤어드라이어로 뜨거운 바람을 불어넣기도 했다. 그러는 동안 B군은 “숨이 안 쉬어진다”고 수차례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B군은 같은 날 오후 7시25분쯤 심정지를 일으킨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틀 만인 지난 3일 오후 6시30분쯤 저산소성 뇌 손상 등으로 숨을 거뒀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12차례에 걸쳐 B군 이마를 요가 링으로 때려 상해를 가하기도 했다. B군을 1년 가까운 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학대해 온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피해 아동을 지속해서 학대한 피고인이 범행 당일엔 밀폐된 여행용 가방에 가둬 두기까지 했다. 가방에 올라가 수차례 뛴 것도 모자라 가방 안에 헤어드라이어로 바람을 넣어 피해자가 사망할 수 있다고 예견할 수 있었다”고 살인 혐의 적용 배경을 설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