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을 두고 “극우적인 시각이 여실히 드러난 책”이라고 비판했다. 강 장관이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과 관련해 입장을 표명한 건 처음이다.

강 장관은 2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질의응답을 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미국의 북한 연구가 매번 정확한가 그렇지 않다”며 “최근 볼턴 전 보좌관 회고록이 많은 것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 같은 슈퍼 국가의 대외 정책이 얼마나 허술하게 이뤄지고 왜곡될 수 있는가 하는 것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이라며 국민에게 균형 잡힌 정보를 전달할 방법을 물었다.

강 장관은 “(외교부가) 볼턴 전 보좌관의 책을 면밀히 보고 있다”며 “볼턴 전 보좌관이 극우의 프리즘(시각)을 가진 채 현장에 있었고 극우의 프리즘으로 대통령을 조언한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의 시각에 미국의 북한 정책이 상당 부분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