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A연합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 인근 강에서 여객선이 뒤집히는 사고가 발생해 30명 이상이 숨지고 10여명이 실종됐다.

다카트리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고는 29일 오전 다카의 부리강가강에서 발생했다. 문시간지 지역에서 출발한 여객선은 이곳 선착장에 정박하던 중이었고 뒤편에 있던 다른 큰 배가 이를 들이받았다. 당시 주변은 여러 배가 뒤섞여 혼잡한 상황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EPA연합

여객선 안에 있던 승객은 50~60명가량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구조 당국은 지금까지 30구의 시신을 발견했고 실종된 10여명을 수색 중이다. 나머지 20명 정도의 인원은 헤엄쳐 육지로 올라와 목숨을 구했다.

방글라데시에는 230여개의 크고 작은 강이 밀집돼 있어 선박이 주요 교통수단으로 이용된다. 그러나 안전 규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대형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2015년 2월에는 중부 지역에서 정원 초과 상태인 선박이 화물선과 충돌한 뒤 가라앉아 78명이 숨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