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하는 한 유명 원로배우의 전 매니저가 “머슴 생활 뒤 두달 만에 부당 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했다는 김모씨는 29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A씨 집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을 운반하는 일을 했다”며 “A씨 가족의 온갖 허드렛일을 하다가 문제제기를 했지만 두달 만에 부당 해고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평소 존경하던 분이기에 어렵게 직접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며 “집안일까지 도맡아 하기에는 임금과 처우가 낮다고 말했으나 A씨와 회사 측 모두 계속 업무를 강요하며 문제를 해결하려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의 아내는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멍청하고 둔하다’ ‘머리가 안 돌아가 간다’ 등의 막말을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또 “두달 동안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은 단 5일 뿐”이라며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했지만 휴일·추가 근무 수당은 없었다. 받은 거라곤 기본급 월 180만원이 전부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는 “(김씨의 해고 소식에) 도의적으로 100만원을 따로 챙겨주기도 했다”며 “매니저 채용 및 해고는 법적으로 나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 측 역시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 외에는 잘못된 것이 없다”며 의혹을 반박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