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원숙. 이하 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캡처

배우 박원숙이 이혼 후 맞이한 싱글 라이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박원숙은 3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가수 혜은이, 배우 김영란과 함께 출연했다. 이들은 모두 싱글 라이프를 살고 있는 각자의 삶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싱글 라이프 고수’로 언급된 박원숙은 “나는 이렇게 혼자 살 줄 몰랐다. 예전에는 멋진 남자와 알콩달콩 살 줄 알았다”고 웃으면서 말문을 열었다.

박원숙은 “이제는 내가 결혼했었나 싶다. 과거에는 힘들었기 때문에 현재가 너무 좋다”며 “둘이 살 땐 어지러웠는데 이젠 이게 맞는 것 같다”고 심경을 밝혔다.

왼쪽부터 배우 김영란, 가수 혜은이, 배우 박원숙

박원숙은 혜은이와 김영란과 함께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한다는 사실도 밝혔다.

1일 시작되는 이 방송은 혼자 사는 중년 여배우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위로하는 과정을 다루는 프로그램이다.

혜은이는 새롭게 시작하는 방송에 대해 “내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정을 이렇게 만나러 간다는 것이 굉장히 설렜다”며 “너무 좋아하는 사람들이랑 산다는 게 기대된다”고 밝혔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