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방송화면 캡처

사생활 스캔들로 인해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배우 김세아가 방송에 복귀해 그간의 심경을 밝혔다.

29일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세아가 스캔들 후 5년 만에 근황을 밝힌 모습이 방송됐다. 김세아는 “검색어 꼬리표도 떼고 싶고 아이들에게 좋은 엄마가 되고 싶어 나왔다”며 방송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김세아는 2016년 모 법인 부회장의 아내 A씨로부터 1억원 상당의 상간녀 청구 소송을 당했던 사건을 언급했다. 당시 A씨는 자신의 남편과 김세아가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해 혼인이 파탄 났으며 김세아가 법인 소유 차량과 월세 500만원의 청담동 고급 오피스텔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세아는 “당시 사건으로 상간녀라는 오명이 생겨 연예계 생활 치명타를 맞았다”면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김세아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일하고 있을 때 의류 사업을 시작한다는 사람에게 사업을 하자고 제안이 들어왔다. 이후 아동 관련 사업을 하고 싶다고 해서 성사가 됐고 두 달을 일했다. 그렇게 500만원씩 두 번의 월급 수령 후 스캔들이 터졌다”며 스캔들의 경위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세아는 “소송 상대측은 내가 법인 카드를 썼다고 주장했는데 나는 정말로 그 카드를 받아본 적이 없었다”면서 “뒤통수를 후려치듯 맞은 느낌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스캔들이 터진 직후 이아현 언니에게 전화가 왔다. 아무 대응도 하지 말라고 하더라. 하지만 사건은 일파만파 터졌다”면서 “소송은 조정으로 마무리가 됐다”고 설명했다.

김세아는 “공인으로서 구설에 오른 것 자체가 잘못인 거 같다”라고 자책하며 “많이 힘들고 아팠다. 나쁜 생각도 했다. 그런데 하루는 아들이 ‘죽지마’라고 하더라. 아이들 때문에 견뎠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김수미는 “자식 잘 키웠다. 그 아이가 엄마를 살린 거다”라면서 눈물을 보이는 김세아를 위로했다.

김세아는 1973년생으로 올해 나이 48세이다. 2009년 첼리스트 김규식과 결혼 후 슬하에 딸과 아들을 두고 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